카카오, 소셜임팩트 위드 카카오 > CSR‧CSV 사례

본문 바로가기

CSR‧CSV 사례

카카오, 소셜임팩트 위드 카카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16-07-06

본문

카카오는 2015년부터 사회문제 해결에 가치를 두고 단순 기부형태를 넘어 수혜를 받는 사람들이 자생할 수 있도록 소셜임팩트 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사회문제 해결에 좀 더 능동적으로 접근하기 위해 기업의 핵심역량을 활용하고, 사회적 가치뿐만 아니라 재무적 가치까지 함께 창출할 수 있는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1) '소셜임팩트 WITH' 사업소개

모바일 서비스를 활용하여 카카오 이용자(4,000만명)가 함께 동참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하여 4가지 영역(같이가치, 스토리펀딩, 메이커스, 카카오파머)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① 같이가치

(기부방식 변화를 통한 기부문화 확산) 온라인 모금 플랫폼 다음(Daum) 희망해를 리뉴얼한 참여형 사회공헌 플랫폼으로, 공익 프로젝트에 대한 기부방식(현금, 물품, 봉사)을 다양화하고 전문기관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신뢰성을 높여 기부참여를 확대하고자 함.

(현황 및 성과) 20166월 현재까지 진행된 프로젝트 6,000, 참여자 2,000, 기부금 120억 원이라는 가시적 성과를 창출함. 기부문화 확산과 NGO와 기부자의 연결고리 구축에 기여하였으며, 향후 물품기부 및 재능기부 형태로 확장시킬 예정임.

 

② 스토리펀딩​  

(콘텐츠 소비 변화를 통해 새로운 후원 생태계 구축) 창작자의 일방적인 콘텐츠 생산 및 소비자의 무료 소비문화를 변화시키기 위해 콘텐츠 생산에 필요한 비용을 소비자의 펀딩으로 투자를 이끌어 냄. 창작자와 소비자가 함께 콘텐츠를 제작 및 공유를 하는 새로운 형태의 콘텐츠 생산 플랫폼을 구축함.

(현황 및 성과) 20166월까지 저널리즘, 아트, 출판, 스타트업, 영화 등 550개 프로젝트 진행, 20만명 이상의 기부자를 통해 51억원 펀딩이 이루어짐. 콘텐츠 소비자에서 콘텐츠 제작 참여자 및 후원자로서의 역할 전환 및 창작자의 지속적인 생산을 위한 후원을 활성화시킴.

 

③ 메이커스

(생산방식의 변화를 통해 낭비 없는 생산 시스템 구축) 시제품 테스트, 제품 수요 확인, 브랜드 홍보 등의 커머스 플랫폼을 구축하여 소규모 창작자들의 제품 생산 기회를 확대하고, 대량생산으로 인한 비용 및 자원 낭비 문제를 해결함.

(현황 및 성과) 2016년 현재 24,000개가 넘는 제품 판매와 87%의 판매 성공률을 나타내고 있고, 제품 창작자의 생산 강화 및 재고 리스크가 감소함. 또한, 카카오의 다양한 모바일 서비스를 활용하여 지속적인 판매 구조를 마련함.

 

④ 카카오파머

(농산물의 색다른 경험을 통한 소비자 인식의 변화) 새로운 농업 제품(천혜향, 한라봉, 망고 등)의 소비 증가로 인한 감귤의 판매 감소 및 제품에 대한 젊은 세대의 인식부재를 해결하기 위해 카카오톡 기반의 스토리텔링을 활용하여 농가와 소비자를 직접 연결하는 유통 플랫폼을 구축함.

(현황 및 성과) 감귤 매입부터 유통의 전 과정에 카카오 직원들의 참여를 통해 개선책들을 마련하였고, 배송박스를 통한 감귤에 대한 유용한 정보 제공, 판매자 영상 전달, 선물박스 및 스티커를 활용한 소통의 도구로서 젊은 세대에게 새로운 브랜드 경험을 제공함.

 

 

11ea47df5f61abab033458e7f560c578_1467765

 

 

2) '라이프임팩트 플랫폼' 사업소개

(사업현황) 오프라인으로 제공되는 서비스를 라이프임팩트 플랫폼 구축을 통해 소비자와 공급자가 효과적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함. 대표적으로 이동수단 활용 및 시간에 대한 생활 패턴 분석을 통해 카카오 택시, 카카오 드라이버, 카카오 버스, 카카오 지하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음.

(주요 성과) 카카오 택시 플랫폼 구축으로 택시기사의 비효율적인 이동 감소, 안정적인 소비자 확보 등을 통해 연간 7,500억원 정도의 사회적 가치 창출 및 일평균 13.4%의 수익 증대 효과가 발생함. 또한, 카카오 드라이버 서비스 제공을 통해 연간 4,000억원의 수익을 예측하고 있음.

(확장 계획) 서비스 산업에서 노쇼(No-show)로 인한 매출 손실은 연간 약 8조원 수준으로 이를 해결하고 건강한 예약 문화를 구축하기 위한 예약 플랫폼 서비스의 카카오 헤어숍 등으로 사업 확대 예정임. 

 

  

 

 

* 본 게시글은 제 17회 CSV포럼 정기모임(2016.06.28.)에서 

카카오가 발제한 내용을 요약 정리하였습니다.

자료검색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레터

뉴스레터

CSV Platform의 뉴스레터 신청하기